카테고리 없음

배롱나무 꽃의 연가(戀歌)

Led Zepplin 2012. 8. 23. 13:32

 

 

   화무십일홍(花無十日紅)

   우리네 삶처럼 그렇게 헤어졌지만

   배롱나무 꽃그늘 아래

   당신과 나의 사연만큼

   바람결에 연분홍 꽃잎이 흩날립니다.

 

   우리 처음 눈 맞았던 그 날부터

   폭풍우와 눈보라조차도 즐거웠는데

   그대 떠난 빈숲

   배롱나무 꽃그늘 아래 홀로 우두커니

   지나간 시절의 그대를 봅니다.

 

   사랑한다는 것은 꽃다발을 바치는 것.

   그대의 아름아름 꽃다발을 나는 다 받지 않았네.

   오늘 비 내리는 배롱나무 꽃 그늘 아래

   꽃잎 뚝뚝 떨어져 온 몸으로

   꽃다발 되어 당신에게 바치렵니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 -----   배롱나무 꽃의 연가(戀歌) / 박종찬